작년 이후로 출시하는 실손보험과 유병자 실손보험 판매량이 상승함으로써 모수가 올라 전체적인 손해율은 줄었지만, 개별 손해율은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근래에 건강보험 보장이 좋아지며 실손보험에 대한 반사이익으로 실손보험의 손해율이 높아졌고 이에 따라 손해보험업계는 실손보험 보험료를 합리적으로 인상할 필요가 있습니다. 


사실 전체적인 실손보험의 손해율은 작년보다 감소하였습니다. 왜냐하면, 전체적인 모수가 증가했기 때문인데 출시한 시간이 적어 손해율이 안정화됐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상품 개별적인 측면은 모두 작년보다 손해율이 증가했습니다. 결국, 실손보험 상품은 많이 팔수록 손해율이 증가하는 것이며 보험업계 관계자 말에 따르면 전체적인 실손보험 손해율이 안정적일 수 있으나 특히 표준화 전과 후의 상품 손해율이 더욱 악화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보험료를 인상할 수 있는 것도 일시적인 완화 정도에 해당하고 손해는 계속될 것이라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