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금리 상승과 회계기준 강화로 자본확충 압박에 직면한 보험회사들에 대해서 외부차입 허용등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이에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보험연구원이 주최한 경영변화와 보험회사의 자산운용 심포지엄 주제발표에서 2021년 새로운 회계제도와 신지급여력제도 도입과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는 금융과 규제환경 변화를 통해서 국내 보험산업의 재무안정성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의 통화정책 정상화로 금리가 상승하게 되면 주로 채권투자로 자산을 운용하는 보험사 입장에서는 재무건전성이 개선되는 효과는 있지만 급격한 금리 상승은 계약해지율을 높여 이익이 줄고 유동성 압박을 받는 역효과가 존재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외국 기업이 우리나라에사 준공모 형식으로 발행하는 채권을 보험사가 매입할 경우네는 이를 유가증권이라는 것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이를 인정하게 된다면 장기 우량채권 투자 효과를 건질 수 있있다는 결과도 있으니 알아두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