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사들은 특정적인 이슈를 찾아볼 수 없는 상황임에도 1년 동안 절판 마케팅 중에 있습니다.
예전에는 보험제도와 요율변경, 상품의 재개정 등과 같은 특정적인 이슈로 인해 보장 감소로 절판마케팅을 했지만 최근에 들어서는 매출을 확대하기 위해 사용되고 있는 추세 입니다.
지난 5월 31일 보험업계에 의하면 여러 손해보험사에서 상품 개정을 자주 하는 것과 인수기준 완화 등에 대해 절판마케팅의 일반화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절판마케팅이란 제도와 요율 등과 같은 요소들의 변화로 인해 상품 구매 매력 하락이 예상될때 자주 사용하는 영업방식으로 시기와 기한은 정해진 제도를 말합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절판카메팅의 시기와 기간의 구분은 모호해졌으며, 이번 년도에 들어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고 보편화가 되가고 있습니다.
이처럼 보편화되는 이유는 손해보험사들이 특정적인 이슈도 없는데 매출을 확대하기 위해서 자체적인 상품 개정을 하고 한시적인 운영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지난해 말에 메리츠화재에서는 자사 통합보험 상품들의 스코어링 폐지로 소비자 모집을 시작하고 지금까지 대다수 상품의 한시판매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메리츠화재에서 시작한 상품개정과 인수기준 완화호 인한 한시 판매가 이번년도에 손해보험업계로 확산된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