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소음성 난청 초기에는 증상을 자각하지 못하고 단순히 본인이 잘 알아듣지 못한 것이라고 생각하고 넘겨 버리기 쉽지만 한 번 생하면 완치가 어렵고 나이가 들수록 청력저하는 심각해지기 때문에 미리 예방하는 것이 정말로 중요합니다.

시끄러운 소음에 장시간 노출되는 것이 소음성 난청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일상 속에서 흔히 있는 일이지만 가장 위험한 요세는 볼륨을 크게 높은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85데시벨 이상의 소음은 소음성 난청을 유발하며 이는 자극이 지속적으로 달팽이관의 신경세포가 손상되어서 난청이 생기게 된다고 합니다.

이러한 난청을 예방하는 효과로는 1시간에 10분이상 휴식을 주는 시간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며 되도록이면 하루에 2시간 이상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시끄러운 곳에서는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평소에는 이어폰의 볼륨을 최대 볼륨의 절반정도로만 하고 듣는 것이 청각을 지키는 가장 좋은 습관이라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