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일상생활을 하면서 세포 이상을 일으키는 발암물질을 쉽게 접하게 됩니다.
이런 발암물질을 만나는 것이 우리가 평소에 하고 있는 행동들에서 나타나고 있으니 이를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번에는 어떠한 행동이 발암물질을 만나게 하는 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우리가 생활 속에서 쉽게 만지는 영수증은 암을 불러오는 무서운 물건입니다.
영수증 글씨의 잉크 성분은 발암물질 중의 하나인 비스페놀A 성분을 가지고 있으며 손으로 만질 때 몸에 더 흡수가 잘된다고 하며 여성과 아이는 일반 남성보다 피부가 부드럽고 얇아 흡수가 잘되어 위험하다고 합니다.

집 안이나 차 안에 좋은 냄새를 위해 방향제를 사용하거너 위생을 위해서 세정제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과도한 세정제와 방향제가 여성에게는 좋지 않으며 이는 유방암 발생률이 2배나 높게 나온 연구 결과 있으니 알아 두길 바랍니다.

드라이 클리닝은 일반 세탁을 하기 힘든 옷들을 세탁하기 위해서 하는 세탁방법이지만 이런 드라이 클리닝도 발암물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직후에 나는 냄새에는 벤젠이 있어 이 벤젠은 발암물질이고 기체인 만큼 호흡기를 통해 체내에 흡수될 수 있으니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렇게 자신도 모르는 습관으로 인해서 충분히 암이 발생 할 수 있으니 기억해 두는 것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