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업계가 바짝 긴장을 하고 잇습니다.
금융감독원장은 금융감독 혁신한은 발표를 하는 자리에서 금융사와 전쟁을 언급하며 소비자 피해를 유발하는 금융사에 대해서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보험사의 경우에는 금융권에서 소비자 민원이 가장 많은 곳이기 때문이며 보험사에 대해서 일괄구제 제도의 도입을 공언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9일 금융감독 혁신 과제를 발표했으며 모두 보험사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이슈를 언급했습니다.
암보험과 같은 사회적 관심이 높은 민원,분쟁의 현안들을 소비자의 입장에서 공정하게 처리를 하겠다고 말하며 여러가지 제도를 실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또 암 환자가 요양병원에 입원을 할때 보험사의 암 보험금 지급 여부 분젱에 대해서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을 검토하도록 자율조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같은 금융감독 혁신안을 두고 보험업계는 소비자 민원이 많은 보험사들을 겨냥하고 있다고 긴장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보험업계 관계자는 "지금은 입이 있어도 말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면서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습니다.